English  

후기

 

하회탈춤극 복원 후 1970년대에 안동 문화원에서 첫 공연을 관람한 때부터

이 신비롭고도 예술적인 걸작들의 사진작업을 항상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다.

이 오랜 꿈에서 깨어나게 한 것은 미국 휴스턴에서 개최된 FotoFest 2008

중국특별사진전(1934-2008)이었다.

 

휴스턴에서 귀국하는 길에 작품구상을 하였고, 2008년 5월 사진작업에 들어

갔다. 이번 시리즈,“탈을 쓰고, 탈을 벗다”는 하회탈의 예술적, 심리적 모습을

음미하며, 2011년에 완성 예정인 다음 시리즈,“화해와 조화”는 탈극의 정신과

사회적, 역사적 의미를 탐색할 것이다.

 

일찍이 12세기에 창작된 이 놀라운 탈들은 끊임없이 인간의 오만, 이기심,

무지, 아첨, 갈등, 고독과 위선의 그림자를 벗겨왔고, 따라서 이 탈극은 잠재의

식 수준에서 이해되며, 카메라 뒤에 설 때마다 이러한 정서들을 성찰하게 했다.

 

“탈을 쓰고, 탈을 벗다”전시와 책 발간에 대한 안동시의 지원에 감사하며,

권영세님(안동시장), 김휘동님(전 안동시장)과 황주화님(안동시 관광산업 과장)의

문화와 예술에 대한 진심어린 후원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

 

전경애                                                                                 back▶